> 간행물 > 일본학총서
 
크기변환_Image-13.JPG
제 목 도쿄의 미학 -혼돈과 질서-
분 류 신간도서 > 일본학총서
총서번호 47
저자명 아시하라 요시노부(芦原義信)
역자명 민주식(閔周植)
출판일 2000-05-30 페이지 수 190 페이지
ISBN 8-9-8410-14-3 5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책소개
일본 경제의 중심, 일본 문화의 메카, 수도 도쿄는 언뜻 보기에 무질서하고 혼돈으로 가득 차 보인다.
그러나 그내부는 나름의 철학과 질서를 가지고 발달해 왔다.
저자는 도쿄를 구성하는 숨은 질서를 찾아내고 서구의 대표적 도시와의 비교를 통해 도쿄를 미학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도쿄의 미래를 전망한다. 그러면서 일본인의 삶의 방식, 그들만의 삶의 지혜를 자연스럽게 드러내 보인다.

저자소개
1918년 도쿄에서 출생
1942년 도쿄제국대학 공학부 건축학과 졸업
1953년 하버드대학 대학원 졸업
현재 건축가(아시하라 건축설계연구소 소장),도쿄대학 명예교수, 무사시노 미술대학 명예교수, 일본예술원 회원, 문화공로자, 공학박사
저서 『외부공간의 구성-건축으로부터 도시로-』,
『건축의 외부공간』,『거리의 미학』,
『속거리의 미학』,『숨은 질서-21세기 도시를 향하여』등 이 있음



목차
책머리에ㆍ5

제1장 일본인의 공간 의식ㆍ11
1.일본인은 왜 신발을 벗는가?ㆍ13
2.일본에만 있는 도시 풍경ㆍ30
3.부분발상과 전체발상ㆍ50
4.평등주의인가 정체성인가?ㆍ60

제2장 도쿄의 빛과 그림자ㆍ73
1.거리에 대한 관찰ㆍ75
2.도쿄의 토지문제와 교통체증ㆍ94
3.파리, 뉴욕, 워싱턴, 라스베가스에서 본 도쿄ㆍ106

제3장 도쿄에 대한 처방ㆍ129
1.공공 공간의 상징성ㆍ131
2.거주의 충실ㆍ138
3.도시의 쾌적성(amenity)-도피적, 중간적, 적극적-ㆍ152
4.21세기를 향한 도쿄ㆍ162
제4장 포스트 모던 도시-도쿄-ㆍ169
1.21세기를 향하여ㆍ171
2.변화해 가는 도쿄ㆍ178

후기ㆍ185
글을 옮기면서ㆍ188
약력ㆍ191



리뷰
raccoona**
2004.06.14

요시노부 아시하라는 ||^건축의 외부공간||^이란 책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는 도시설계가이자 건축가다.
우리는 그의 또하나의 책 ||^도쿄의 미학||^을 통해 다시한번 도시를 바라보는 그이 시각을 읽을 수 있게된다.

http://book.interpark.com/product/Mall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100000&sc.prdNo=1607122&sc.dispNo=016001#custOpinion


waslemono
2002-03-06 21:02

흔히 미학이나 예술 개론서에서는 건축이 당대의 미적 감각을 선도해서 여타 회화나 조각, 문학, 음악 등의 감각 변화를 이끌어나간다는 점을 강조하곤 한다. 20세기 초의 모더니즘, 20세기 중반의 포스트모더니즘처럼 세기를 가로지르는 중요한 미적 감각은 건축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인데, 이런 학설은 나처럼 건축 쪽에 대해서는 도무지 구별 감각이 없는 사람으로서는 선뜻 이해되지 않을 뿐더러, 한국처럼 건축이 실용적 감각으로 일관된 나라에 살면 생활 감각적으로도 다가오지 않는다. 서울 거리 어디를 둘러 봐도 미적 경탄을 불러일으키는 건축물은 보이지 않는다. 물론 건축은 소박하게는 주택 건축에서 넓게는 한 도시의 미적 조형물에 이르기까지 그 용도나 가치면에서 다양하고 그에 따라 그 면모가 정해지기 마련이나 우리처럼 건축문화에 무감각한 곳도 드물지 않을까.

도시공간의 관점에서 도쿄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은 세계적인 부국 일본의 심장부로서 그 구성원들이 경제발전을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지만 엄청난 지가 때문에 정작 자기 집을 가진 사람은 많지 않고 설령 자기 집을 가진 경우도 대체로 그 공간이 그리 넓지 않다는 부정적인 측면이다. 이방인의 관점으로는 도쿄 시민들의 삶이 행복하지 않을 것같은데, 그것은 행복한 삶이란 경제적 여유뿐만이 아니라 공간적 여유 역시 고려되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인간이란 사적인 공간인 집에서는 그 크기와 상관없이 바깥으로 보호받는다는 안온함을 느끼기 마련이지만, 도시는 주택같은 사적 공간만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거리, 역, 도서관 등의 공적 공간과 공존하는 공간이다. 따라서 인간의 행복이란 사적 공간과 공적 공간이 여유롭고 조화롭게 배치될 때 비로소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아무리 내 집이 잘 정돈되고 가꾸어져 있다 하더라도 거리가 혼돈투성이라면 주택내에서의 행복감은 일시에 파괴될 것이다.

그건 그렇다 치고 이 책에서 제일 주목할 만한 부분은 거리 문화를 다루고 있는 2장이다. 여기서는 우리가 실생활에서 부딪치는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건물마다 가득 들어찬 간판, 곳곳마다 늘어선 전신주, 차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도로와 주택가, 근린 공원, 신문과 함께 배달되는 광고전단지 등등. 저자는 간판이나 전신주(전선)가 도시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하고 간판 설치를 제한하고 우리의 하늘을 장악하고 있는 전선을 땅에 묻어야 한다고 얘기한다. 그리고 교통난, 주차난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차량 생산 제한, 소유 제한, 운행 제한 등을 제안한다. 간판, 전선 문제는 그럴 듯하나, 차량 문제에 대해서는 저자 자신도 설득력있는 대안을 내놓고 있지 못한데, 이것은 도쿄나 서울이나 마찬가지로 좁은 땅에 수많은 인구가 거주한다는 특성때문인 것같다.

그런데 한 가지 그의 혜안이 번뜩이는 것은 광고 전단지 문제이다. 매일 아침 배달되는 신문에는 항상 광고전단지가 상당한 무게를 차지하고 있다. 누구나 그렇지만 광고전단지들은 신문을 들자마자 바로 버려지게 마련이다. 독자로선 쓰레기밖에 되지 않는 광고전단지는 생산을 위해 소비되는 나무에서 비롯해서 하나의 광고지가 되기까지의 과정이 순전한 낭비에 지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신문지국의 경영상의 이유로 끊임없이 유용한 자원과 노동력이 낭비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다. 이를 위한 대안으로 광고전단지를 끼워넣는 신문에 대해 구독 중지 운동을 벌이는 방법도 괜찮으리라 생각한다.

서울도 도쿄와 그다지 다르지 않은 문제들로 시달리고 있다. 주택난, 교통난, 주차난은 여전히 심각한 문제이지만, 서구 도시처럼 아무런 거리낌없이 쉴 수 있는 광장이나 공원이 많지 않다는 사실 역시 서울에서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반드시 고려되어야 할 문제이다. 그리고 누구나 여유롭게 찾아서 필요한 책을 읽을 수 있는 도서관도 지금보다 훨씬 많아져야 할 것이다.

http://blog.aladdin.co.kr/modace/359109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입력
 
서평
목록이 없습니다.
목록